2019년 5월 20일 월요일

트럼프카지노 지금오시면 대박쿠폰 지급 , 매주 콤프 지급

트럼프카지노 지금오시면 대박쿠폰 지급 , 매주 콤프 지급






a4885.com




차기 미국 대선 출마를 선언한 키어스틴 질리브랜드 민주당 상원의원(52·뉴욕)은 대표적인 '트럼프 저격수'로 꼽힌다.
도널드 트럼프카지노 대통령을 가장 활발하고 노골적으로 비판한 정치인이기 때문이다. 그가 지난 3월 대권 레이스 출정을 알리는 연설 무대로 택한 장소도 뉴욕 맨해튼의 '트럼프 인터내셔널 호텔 앤드 타워'일 정도다.
질리브랜드 의원에게 누군가 정치에 입문한 이유를 물으면 뉴욕주 주도 알바니에서 정치 활동을 했던 할머니 폴리 누난, 또는 어머니 이야기를 한다. 그런데 유독 아버지 이야기만 나오면 입을 다물곤 한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2일(현지시간) 질리브랜드 의원이 아버지를 '떳떳하게' 밝힐 수 없는 아이러니한 사연을 소개했다.
그의 아버지는 과거 유명 로비스트이자 변호사였던 더그 러트닉으로, 다름 아닌 트럼프 대통령의 카지노 사업에 관한 로비 활동에 참여한 적이 있다고 WSJ은 보도했다.
WSJ은 트럼프 대통령이 2000년 뉴저지주 남부 애틀랜틱 시티에서 대형 카지노를 경영하고 있을 때 러트닉이 동참한 로비가 진행됐다고 전했다.

2019년 3월 3일 일요일

트럼프카지노 블로그 규칙설명 , 안전 도메인 제공 등

트럼프카지노 블로그 규칙설명 , 안전 도메인 제공 등








세계 최대의 트럼프카지노 운영 회사 미국 라스베이거스 샌즈(Las Vegas Sands)의 억만장자 창업자인 셀던 아델슨(Sheldon Adelson) 회장이 암 진단을 받고 지난해 12월부터 출근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85세의 아델슨은 악성 림프종이라고 불리는 비호지킨림프종(non-Hodgkin's lymphoma) 치료의 부작용에 대처하고 있다고 론 리즈(Ron Reese) 대변인은 전했다. 

리즈 대변인은 "치료의 부작용으로 출장이나 근무 시간이 제한적"이라고 이메일 성명을 통해 밝힌 뒤, 그러나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의 임무는 완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회사 측은 아델슨이 치료를 끝내면 정상적인 스케줄로 돌아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한편 아델슨은 미국 카지노업계의 대부로 트럼프 대통령의 최대 후원자로 알려져 있다. 실제 트럼프의 대선 후보 시절 1000만 달러를 기부했으며, 해마다 엄청난 정치자금을 지원한다는 말까지 나돌 정도로 두 사람의 사이는 정평이 나 있다.

2018년 10월 1일 월요일

트럼프카지노 / 본사 도메인 접속주소

트럼프카지노 / 본사 도메인 접속주소 







미국 카지노업계 대부 셸던 애덜슨 라스베이거스 샌즈 회장(85)이 북미관계가 진전되면 북한에 카지노를 세우고 싶다는 포부를 트럼프카지노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8일(현지시간) 미 카지노업계 전문매체 '카지노뉴스데일리'에 따르면 애덜슨은 지난달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열린 한 자선행사에 참석,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한국의 전쟁을 끝내서 내가 거기(북한)에 다시 갈 수 있으면 한다"며 "이번엔 싸우러 가는 게 아니라 사업을 위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후원자이기도 한 애덜슨 한국전쟁 참전용사로서 이날 행사에서 자신의 과거 군 복무 경험담을 얘기하던 중 이 같은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덜슨은 빌 게이츠, 워런 버핏에 이어 미국에서 세 손가락 안에 드는 갑부로 알려져 있다. 포브스에 따르면 그의 총자산은 400억달러(약 44조50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방문한 마리나베이샌즈호텔도 애덜슨 회장 소유다.

카지노뉴스는 샌즈 그룹이 최근 새로운 카지노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일본과 브라질 진출에 공을 들이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2018년 8월 30일 목요일

트럼프카지노 당신의 출금을 환영합니다.

트럼프카지노 당신의 출금을 환영합니다.





사업가에서 대통령으로 변신한 도널드 트럼프카지노 미국대통령이 한국에서 사업을 했다면 대통령은 커녕 아마 신용불량자 신세에서 벗어나지 못했을 것이란 지적이 많다.

사업상 수없이 실패를 거듭하면서도 부동산재벌로 살아남아 끝내 대통령에까지 오른 트럼프의 성공담은 패자부활전을 허용하는 미국이란 환경이라서 가능했다는 것이다.

뉴욕타임즈등 외신에 따르면 사업가 트럼프는 대통령이 되기 전까지 최소 4번의 파산을 경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가 사업에 실패할 때마다 파산절차를 이용해 살아남을 수 있던 것은 미국에서는 개인빚과 사업빚을 철저하게 구분하고 있기 때문이다.

사업으로 인한 실패로 개인 인생 자체가 망가지는 것을 방지하겠다는 취지다.

미국에서는 기업파산과 관련해 챕터7과 챕터11이 있다. 챕터7은 파산신청을 하면 곧바로 파산절차를 밟는 것이고 챕터11은 신청과 동시에 채권자의 권리행사를 중지하여 기업가에게 한번 더 기회를 주는 것이다.

트럼프는 기업가에게 우호적인 이런 법들을 이용해 많은 실패에도 불구하고 살아남을 수 있었던 것이다.

트럼프의 첫번째 실패는 1988년 2억4500만달러의 빚을 내서 인수한 이스턴에어셔틀이다. 뉴욕과 보스톤, 워싱턴DC를 오가는 통근용 상업항공사였던 이스턴에어셔틀은 그러나 생각만큼 수익을 내지 못했고 월 100만달러에 달하는 이자비용조차 나오지 않자 트럼프는 인수 2년만에 파산을 선언하고 항공사를 채권자에게 넘겼다.

트럼프는 또 1991년 미국 카지노 도시 아틀란틱시티에 있는 타지마할 카지노호텔을 인수했다가 1년만인 1992년 사업부진으로 30억달러의 빚을 지고 파산을 선언했다.

트럼프는 2004년 인디애나에 있는 카지노호텔 트럼프 마리나와 트럼프 플라자에 대해서도 18억달러의 빚을 지고 파산을 신청했다. 트럼프는 파산직후 트럼프 호텔 카지노리조트를 트럼프 엔터테인먼트 리조트로 이름을 바꾸로 다시 사업을 재개했으나 5310만달러의 이자를 내지 못해 4년만에 다시 파산을 신청했다.








▲ 미국 아틀란틱시티에 있는 타지마할 카지노. Ⓒ뉴스투데이DB


하지만 이런 실패의 연속에도 불구하고 트럼프는 오뚝이처럼 일어섰고 부동산과 호텔을 기반으로 트럼프 리조트 왕국을 유지하면서 끝내 대통령에 오를 수 있었다.

트럼프는 자신의 파산신청과 관련해서 “내가 세운 585개의 회사 중 실패를 맛본 것은 4번 뿐”이라며 자신의 경영능력을 옹호하기도 했다.

한국에서는 기업을 하다가 한번 실패하면 좀처럼 재기가 어렵다. 등기이사는 금융권 차입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하고 운영하던 기업이 파산하면 사실상 빚더미를 떠안을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간혹 재산을 사전에 빼돌리고 고의부도를 내는 악덕기업주가 있기도 하지만 성실하게 기업을 운영하다가 망하면 회사는 물론, 개인도 나락으로 떨어지는 구조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6일 ‘창업사업화 지원사업 통합관리지침’을 창업기업에 편리하도록 개정해 앞으로 성실하게 사업을 수행했으나 천재지변 등 부득이한 사정으로 목표를 달성하지 못할 경우 사업비 환수 제재를 면제해주는 성실실패를 도입했다고 밝혔다.

미국처럼 자유로운 패자부활전을 허용하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성실하게 기업을 하다 실패하는 사람에 대해서는 최소한 한 번의 기회를 더 주겠다는 의미여서 진일보한 조치로 받아들여진다.





2018년 8월 14일 화요일

트럼프카지노 , 사대 맞춰보세요 가입 이벤트 쿠폰 바로지급!!

트럼프카지노 , 사대 맞춰보세요 가입 이벤트 쿠폰 바로지급!!








이미지 클릭시 자동연결 됩니다.
오셔서 신규가입하시고 3만받으세요 사대 부터 맞춰보시고 플레이하세요
최상의 조건.
여러분을 환영합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카지노주소 대통령의 최대 후원자인 카지노재벌 셸던 애덜슨이 북한에 카지노 사업을 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고 미 카지노 뉴스 데일리가 보도했습니다.

이 매체는 한국전 참전군인이자, 트럼프 대통령과 친분이 두터운 애덜슨이 지난달 말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열린 자선행사에 참석해, "북한에 다시 가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한 전쟁을 끝내도록 하길 바란다"며 북한에서 사업을 열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애덜슨은 '라스베이거스 샌즈' 그룹의 창립자이자 최고 운영자로, 2016년 미 대선에서 트럼프 캠프의 최대 후원자였습니다.

라스베이거스와 마카오, 싱가포르 등지에서 대규모 카지노 리조트를 운영하는 애덜슨은 지난달 북미정상회담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깜짝' 방문했던 마리나베이 샌즈 호텔도 소유하고 있습니다.

2018년 7월 24일 화요일

2018년 7월 16일 월요일

트럼프카지노 본사 대박 쿠폰 지급이벤트

트럼프카지노 본사 대박 쿠폰 지급이벤트 




트럼프 본사 연결 이미지클릭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친구이자 후원자인 카지노 재벌 셸던 애덜슨(85·사진)이 북한에 카지노를 짓고 싶다는 의사를 보였다고 미 온라인 매체 쿼츠 등이 8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애덜슨은 지난달 말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열린 자선행사에 참석해 자신이 6·25 참전 군인임을 밝히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 간 전쟁을 종결시켜 내가 북한에 다시 갈 수 있길 바란다"며 "이번에는 북한에서 전투가 트럼프카지노주소 아닌 사업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유대인인 애덜슨은 세계 최대 카지노 회사인 라스베이거스 샌즈그룹의 창립자이자 최고경영자다. 자산 400억달러(약 44조원)로 포브스 선정 세계 21위 부자다. 거액의 정치자금을 후원해 '공화당의 큰손'이라 불리는 그는 트럼프 대선 캠프의 최대 후원자였다.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 취임 준비위원회에 후원금 500만달러(약 55억원)를 냈다. 외신은 "애덜슨이 시장 확장을 위해 사업지를 물색해왔다"며 "일본, 브라질에 이어 북한이 떠오른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달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전날 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문했던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역시 애덜슨이 소유하고 있다.

트럼프카지노 지금오시면 대박쿠폰 지급 , 매주 콤프 지급

트럼프카지노 지금오시면 대박쿠폰 지급 , 매주 콤프 지급  차기 미국 대선 출마를 선언한 키어스틴 질리브랜드 민주당 상원의원(52·뉴욕)은 대표적인 '트럼프 저격수'로 꼽힌다. 도널드 트럼프카지노 대통령을 가장 활발...